보안접속
   
    조행기,에세이  
조행기/에세이..

사진조행기

    낚시갤러리
낚시갤러리

우수갤러리

점주,선장갤러리

▶ 현재접속자
" 월광 소나타 "
   조행기/에세이/꽁트     Fishing Travel
☞ 퍼온글을 즉시 삭제됩니다. ●분기별로 우수조행기를 선정하여 재편집하며, 조그만 선물을 보내드립니다.
▶ ▶ 낚시가십니까? 디카를 가져가서 추억을 사진으로 담아오신후 사진조행기에 등록해보세요 ◀◀
  " 월광 소나타 "    
   2021-06-22 (화) 12:17           작성자 : 북회귀선  ( t201024 )
  
조행기
   추천: 0   조회: 1656  
      
 

IP: 222.xxx.220    
" 월광 소나타 "



" 건강 "



흔한 말로 항상 건강에 유의하시라는 말을

많이 사용을 하지만

요즘은 그말의 깊은 뜻을 실감을 하고

있는 것 같은 생각이 든다.



내가 가지고 있을 때는 그 소중함을

알지 못하고 지내지만

그것을 놓치고 나서야 비로소 그 소중함을

알게 되는 것과 같이



건강 역시 좋지 않아 지고 나니

그 소중함을 실감을 하게 되는 것 같은 생각이다.



아무튼 건강에 무리가 되지 않는 선에서

좋아하는 낚시를 즐기기로 마음을 다져먹고

출조길에 올라보았다. ㅋㅋ


사실 한달전에 출조 예약 전화를

당감레저피싱 점주님께 하였었다.



꼭 내려보고 싶은 포인트에서 꼭 해보고 싶은

낚시가 있었기 때문에 말이다.



" 점주님 어디어디 포인트에 한번 하선을

할 수 있을까요? "



워낙 이름난 포인트라

미리 예약을 하지 않으면 하선이 어려운 곳이라

어렵사리 말씀을 드렸었는데



받은 날짜가 한달 뒤...ㅋㅋ



어찌되었던 간에

원하는 포인트에서 원하는 낚시를

할 수 있다는 기대감만으로도

무척이나 설레이는 마음을 안고

출발을 해본다.


한 시간여를 달려 포인트에 도착을 하니

다행이 포인트는 비어 있다.



달리는 출조 버스 안에서 점주님

" 그 포인트에 사람이 있으면 우짜노 " 하시며

걱정의 말씀을 하셨었는데...



고흥에서 가장 빠른 배를 타고 나온 탓인지

어쩌는지 정말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ㅋㅋ



다른 배가 언제 들어 올지 모를 일이니

서둘러 낚시 할 자리에 짐 정리를 다 해 놓고



새로운 메뉴...

쌀국수로 허기를 달래 본다.


해보고 싶은 낚시란 것이

뭐 특별한 것은 아니고



건강도 그렇고 해서

장시간 서서 낚시를 한다는 것이

체력적으로 무리가 되는 상황인지라



민물 붕어 낚시 하듯이

편하게 앉아서 민장대 낚시를 해보고 싶은

마음에 선택을 한 포인트이다.



수심이나 포인트 여건이 민장대 낚시를

하기에 최적이라는 생각이 들었고

무엇보다 조황도 좋은 곳이니 말이다. ㅋㅋ


하지만 대물 볼락 시즌이 거의 끝이나는

시점이기도 하고...



또한 이름난 자리이다 보니

그 한달 동안 이미 많은 조사님들이

다녀 가셨을 터...



큰 기대를 한다는 것은 그져 개인의

욕심에 지나지 않는다는 생각이 들었지만...



시작과 동시에

민장대가 부러질듯이 물속으로 쳐박혀 들며

씨알 좋은 볼락이 걸려든다. ㅋㅋ



사실 찌가 물밑으로 스물스물 사리질 때도

짜릿한 매력이 있지만



민장대 맥낚시 역시

초릿대가 부러질듯이 물밑으로 빨려 들어갈때

그 짜릿한 기분이란 것은...

정말 매력적이란 생각이다. ㅋㅋ


비록 폭발적 입질은 아니지만



따문따문...



조금 우려했던 마음은 굵은 볼락과 함께

안개 걷히듯 사라져 버리고

신나는 낚시가 이루어 진다.



그러다가 정말 볼락 기록어급이란

생각이들 정도의 녀석이 걸려 들었는데...



민장대를 한껏 치켜세우며 벌서는 자세로(?)

힘겹게 물위로 뛰워 놓고 보니



" 으잉? 생각보다 씨알이... " 하는데

뭐가 하나가 더 달려서 올라온다. ㅋㅋ



볼락전용 바늘 3개짜리 카드 채비를

사용하고 있었는데...

일명 쌍걸이 되시겠다.



ㅍㅎㅎㅎㅎㅎ


그런데 배 엔진 소리가 요란하게 들리더니

써치를 비추며 한척의 배가 다가와서는



포인트에서 불과 10여미터 정도 떨어진 곳에

한팀을 하선을 시킨다.



" 헐~~~ 뭐지!!! "



더 웃기는 것은

선장님 마이크로 멘트를 하시는데...



" 옆에 낚시하는 사람 있어도 상관 없어요 "



물론 절대 틀린 말은 아니지만

그래도 불문율처럼 지켜져 오던 일인데...



초도가 아니라 다른곳이라면 충분히

그럴수도 있겠다고 생각을 할 수가 있겠지만



초도군도라고 불리울 만큼 크고 작은 많은 섬들에

포인트가 한두군데가 아닌데...



짜증을 낸들 내 혈압만 올라가지 싶어

그러녀니...



아무튼 뭐 사진에 조연으로 출연을 해주시니

그 부분은 감사한 마음이다. ㅋㅋ


이 곳은 볼락 외에도

감성돔과 참돔, 농어가 잘 걸려들고

손님 고기로 개볼락과 열기 등등

다양한 어종이 걸려드는 곳인데...



이번엔 볼락만 걸려드는구나 했더니...

씨알 좋은 우럭이 걸려든다. ㅋㅋ



" 우럭 선상님 베리베리 감솨~~~~ "


해가 떠오르며 금세 더위가 시작이 되니

서둘러 야영 준비를 시작해 본다.



차양막을 칠까 하다가

오후에 바람도 좀 분다고 하니



그냥 타프로

주변의 지형을 이용한 맞춤 설계(?)



혼자만의 생각일지 모르겠지만

나름 이쁘게 잘 설치가 된듯하다. ㅋㅋ


정말 오랜만에 아침 찬거리 걱정 안하고

준비를 한듯하다.



" 그래 뭐 이런날도 있어야지

맨날 아침 찬거리 걱정하고 그케서야 쓰나... "



용왕님의 특별한 배려가 있었던 것인지 어쩌는지

알 수는 없지만...



통통하게 살이오른 볼락 3마리와 함께

행복한 아침 식사를 하였나 보다. ㅋㅋ


식사를 마치고 소화도 시킬겸

날물 자리에 가서 잠시 낚시를 해보기로 하고

가보는데...



" 흐미~~~시방 이것이 머슨 일이고 "



어제밤에 한팀 하선을 시키고

반대편으로 배가 돌아가며

엔지 소리가 요란하게 들리더니...



2팀이 낚시를 하고 있는 모습이 보인다.



이 작은섬에 4팀이라니... (ㅡ.ㅡ);



결국 다시 처음 했던 곳으로 돌아와서

낚시를 하는 수밖에...



그래도 쏨벵이가 한마리 나와주며



" 행님아 고마 힘내라. "

" 그래도 마 내가 있다 아이가... "



" 그래 그라고 보이 "

" 니 참말로 으리가 있는 놈이네 "


잠시 텐트에 누워 휴식을 취하고 난뒤

쌀국수로 점심 식사를 해본다.



포장지에 얼큰한 맛이라고 해서

약간 매운맛이 아닐까하고 생각을 했는데...



사실 새벽에 먹으면서

생각보다 엄청 강한 매운 맛에

불타는 혀를 주체 할 수가 없어서

물에 씻어서 먹었던 터라.



스프를 1/3만 넣고 하다보니

뭐시가 칼라가 영~~~~

맛없는 칼라가 된 것 같다. ㅋㅋ


오후 해거름의 결전을 준비를 하고자

미리 세팅을 시작해 본다.



민장대가 재미있고 좋기는 한데

뒤처리가 너무 힘이 들어서

릴대로 바꾸기로 하고서 말이다.



씨알이 좋으니

무조건하고 줄을 잡고 올려야 되는데

당최 한마리 올릴때 마다 혼자서 생쇼를... ㅋㅋ


해거름부터 빵빵한 볼락이 걸려든다.



씨알이야 25급이라지만

덩치가 예사 덩치가 아니다.



한마디로 돼지중에서도 왕돼지 볼락...ㅋㅋ



작년 볼락 낚시는 정말 저조한 조황으로

큰 실망을 하였었는데...



올해는 볼락 시즌 마지막을

그런데로 훈훈하게 마무리 하게 되는 것 같은

생각이 들었다. ㅋㅋ


계속해서 낚시를 해버리면

어중간하게 밥을 먹을 것 같은 생각에

미리 저녁을 먹기로 하고

준비를 해보았다.



얼른 먹고 다시 낚시를 하고 싶은 생각에

간단하게 회 비빔밥으로...



볼락 2마리 장만해서 채소 썰어 넣고

깨소금에 참기름 듬뿍 넣고

오른손으로 비비고 왼손으로 비비고...ㅋㅋ


맛나게 식사를 마치고

본격적으로 밤낚시를 시작을 해보는데...



" 월광 소나타 "



달빛 아래 왕돼지 볼락들의

화려한 연주가 갯바위에 울려 퍼지며

환상적인 분위기를 연출을 해내니...



" 정말 알흠다운 밤이에요~~~~ "


재미있다고 너무 무리해서 낚시를 하는 것은

건강에 좋지를 않으니

일찍 마무리를 하고 취침에 들었는데...



정말 세상 모르고 잠이 들었었나 보다. ㅋㅋ

눈을 떠보니 시계는 5시를 가리키고 있다.



철수까지는 그래도 시간이 조금 남았으니

상쾌한 기분으로 다시 낚시를 시작해보지만...



더이상 내어 줄것이 없는지

바다는 너무나 조용하다.



그리고 이어지는 아침해의 장관을 

감상하며 낚시는 마무리를 한다.



아침도 먹어야 하고 주변 정리도 해야하니

최소 3시간 전에 마무리... ㅋㅋ


대부분이 바늘을 삼키는 바람에

살아있는 녀석들이 몇마리 되지 않는다.



덩치급들이라 별로 겁나는 것이 없을터...

눈 앞에서 지렁이가 나풀나풀 거리고 있으니

한방에 꿀꺽~~ 하다보니 그랬지 싶은데...



물론 망구에 혼자 생각이지만

조류가 약해지면 봉돌을 작은 것으로 달아야

그나마 입질이 들어오는 것을 보아서는

절대 틀린 이야기는 아니지 싶은 생각이다. ㅋㅋ


그렇게 많은 마릿수는 아니지만

덩치가 좋아서 그런지

제법 바닥을 가릴 정도가 되니

쿨러에 담은 모습을 사진으로 남겨본다.



철수길에 점주님께 들었지만

최근에 이자리에서 볼락이 나오지 않아

조금 염려가 되었었는데



그래도 먹을 만큼 볼락을 낚았으니

다행이라시며

축하의 말씀을 아끼지 않으신다. ㅋㅋ


아마도 올해 마지막

왕볼락 낚시가 되지 싶은 생각이 드는데...



끝이 좋으면 다 좋다라는 이야기가 있듯이

마지막 왕볼락 낚시를

그런데로 훈훈하게 마무리를 하는 것 같아

무척이나 다행스러운 마음이다.



이제 왕볼락은 내년 시즌을 기약해 보면서

기념 한장을 남겨 본다.






이제는 연달아 출조는 가급적 하지 않으려고

생각을 하고 있는지라

조행기 올리기가 더 어렵지 싶은 생각이 듭니다.



그래도 한동안 조행기가 올라오지 않으면

걱정의 말씀을 해주시는 분들이 있으시기 때문에

미리 양해의 말씀을 드리게 되네요.



아무쪼록 항상 건강에 유의 하시구요.

즐겁고 행복한 출조길 되시기를 바라면서

이만 조행기를 마치겠습니다.



긴 글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

추천            
이름아이콘 땡감시
2021-06-22 13:00
회원사진
'북회귀선' 님이 선택한 글 입니다.
언제나처럼
조행기가 멋집니다
부럽게 읽었네요
손맛과 입맛을 보셨다니
다행입니다
축하드립니다 ^^
북회귀선 네 땡감시님 그런데로 손맛 보고 즐거운 낚시하고 왔지 싶습니다.
고마운 말씀 감사합니다. ^^
6/23 10:03
   
이름아이콘 웃는배꼽
2021-06-22 14:07
회원사진
'북회귀선' 님이 선택한 글 입니다.
볼락 씨알이 정말 좋아 보입니다.
이번에두 쌀국수에 먹방또한 푸짐합니다.
민장대 손맛 정말 최고지 싶습니다.
어릴때 민장대 하나 가지고 손맛을 느끼든 그시절이 최고의 행복이라는 생각이
새삼 들곤 합니다.
다양하게 손맛 보신것 축하 드립니다.
언제나 알찬 조행기로 대리 만족을 풍족하게 해주시는 북회귀선님의 조행기에
다시 한번 감사 드립니다.
수고 하셨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북회귀선 네 웃는배꼽님 민장대 낚시가 정말 재미가 있지 싶습니다.
오로지 낚시대와 고기 1대1 대결이니 밀고 당기고...ㅋㅋ
저도 이제는 여건만 된다면 릴대 보다는 민장대로 낚시를
즐기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고마운 말씀 감사합니다. ^^
6/23 10:09
   
이름아이콘 북두칠성
2021-06-22 17:52
'북회귀선' 님이 선택한 글 입니다.

 갯바위에서 아침 준비를 하는 것이 귀찮으실텐데,  
 왕의 식단 부럽지 않을 정도로 준비하셔서 드시네요.
  점심에 드시는 김밥에 조언을 드립니다.
 김밥은 오래 보관하여 먹는 음식이 아니라고 합니다.
 김밥은 말고 난 뒤 최대한 빨리 드실수록 각각의 재료고유의 맛을
 느낄수 있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맛이 짬뽕이 되어 고유의 맛을 잃게되어
 맛이 없어진다고 합니다.....  국수에 넣었다 궁물을 묻혀 드신 것 같으니
 조금 다행일듯 ^^

 아직 볼락이 물만큼 잡어가 없었던 모양입니다.
 저도 6월이 가기전에  볼락을 마지막으로 볼 계획인데 조과 참고가 되는군요!

 사무실에 앉아서 바다에서 3끼 밥을 맛있게 먹고 갑니다. ㅎㅎㅎ
북회귀선 네 북두칠성님 김밥이 따로 반찬이 필요가 없고 하니
라면 먹을때 참 좋기는 한데 아이스박스에 두었다가 먹다보니
식감이 딱딱해지는 단점이 있더군요.
후라이팬에 대워서 먹기도 하는데 귀찮으면 그냥 국물에 져셔서
먹게 되더군요.
뭐 시장이 반찬이라고 배가 고프면 그냥 먹게 되지 싶습니다.
마지막 볼락 출조에 좋은 조황 있으시기를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
6/23 10:22
   
이름아이콘 케미
2021-06-22 20:45
멋집니다.
씨알 좋은 볼락으로 손맛 단단히 보시고
즉석에서 장만해서 반찬으로  얌얌하시고......
호사를 누렸네요
암튼 건강관리 잘하시고 행복한 조행기 계속 보고싶습니다.
북회귀선 네 케미님 뭐니뭐니해도 건강이 젤 중요하지 싶습니다.
좋아하는 낚시를 위해서라도 건강관리 잘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ㅋㅋ
고마운 말씀 감사합니다. ^^
6/23 10:23
   
이름아이콘 자연건강
2021-06-23 21:05
회원사진
와우! 왕볼락 손맛, 입맛 축하드립니다. 실감나는 조행기로 대리만족 시켜주셔서 감사합니다.^^   민장대낚시 매력있죠. 수고많으셨어요. 건강 잘 챙기시고 즐낚, 안낚하십시요.
북회귀선 네 자연건강님 민장대 낚시가 정말 매력이 있지 싶습니다.
조건만 맞으면 계속 민장대 낚시를 할까하고 생각하고 있네요.
고마운 말씀 감사합니다. ^^
6/24 07:37
   
이름아이콘 딱2
2021-06-24 19:34
요 글래 푸짐한 조황인거 같네요~~
늘 정성스런 조행기 잘보고 갑니다
오고가는길 수고많았습니다
북회귀선 네 딱2님 오랜만에 찬거리 걱정 안하고 잘 먹고 돌아 올 수가 있었네요.
뭐 쨍하고 해뜰날 날이 있다고 하더니 아마도 그날이였나 봅니다.
즐거운 주말 되시기를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
6/25 07:24
   
이름아이콘 날잡으면비
2021-06-25 21:21
회원캐릭터
오랜만에 원하시던 포인트에
내리시어 민장대로 왕사미
쌍걸이로 올리시고 손맛에
입맛 또한 좋았겟습니다...
항상 안낚 즐낚 하시고
수고 하셨습니다...
멋진 경관과 재미난
조행글 잘 보고 갑니다...^*^
북회귀선 네 날잡으면비님 오랜만에 민장대로 낚시를 하니 손맛이 쏠쏠하였습니다.
즐거운 주말 되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
6/26 06:16
   
이름아이콘 노총각늑대
2021-06-26 15:16
회원사진
멀리 조용한 곳에 가셔서 나만의 낚시..
나만의 세상을 즐기고 오신 듯 합니다..

낚시이전에 이런 일상에서의 일탈은 누구나 꿈꾸는 모습일 듯 합니다.
다행히 준수한 볼락과 우럭으로 손맛 입맛 보셨네요..
바다를 가슴에..아니 자연을 마음속에 담아오신 듯 합니다..

항상 건강하시고..
손맛 입맛 축하합니다..

수고했습니다...^*^
북회귀선 네 노총각늑대님 자연을 마음에 담아온다는 말씀이
적절한 표현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일상에서 벗어나 자연속에서 에너지를 얻고 또 일상으로 돌아오고...
사람은 자연과 함께 할때 힘을 얻는 것이 아닌가 합니다.
고마운 말씀 감사합니다. ^^
6/27 07:28
   
 
  0
3500
   조행기/에세이/꽁트     Fishing Travel
● 조행기,꽁트란은 지난조황/출조후조담/낚시꽁트...등 을 형식없이 자유롭게 추억하고,이야기 하는곳 입니다.
● 낚시가십니까? 추억을 사진으로 담아오신후 사진조행기에 등록해보세요 ◀◀
      
분류
조행기 [763] 에세이 [100] 꽁트 [28]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248   편하고 조황도 괜찮은 송정선상낚시 6+5   카사블랑카 07/14(수)  1073
1247   부산 남구 용호동 '용호부두' 30년만에 친수.. 11+11   노총각늑대 07/03(토)  2123
1246   " 월광 소나타 " 8+8   북회귀선 06/22(화)  1656
1245   3일간의 낚시... 6+6   손맛으로 06/02(수)  2608
1244   " 복사 & 붙여넣기 " 8+8   북회귀선 05/25(화)  1390
1243   생도 초 대물볼락(연간 최대어 급) 7+7   카사블랑카 05/24(월)  3210
1242   " 서쪽으로 간 까닭 " 7+7   북회귀선 05/20(목)  776
1241   4월 마지막 주중 하나파워 빵가루 평가차 출.. 3   FS파이터 05/20(목)  266
1240   " 못다핀 꽃 한송이 " (하) 12+12   북회귀선 05/15(토)  1855
1239   " 못다핀 꽃 한송이 " (상) 5+5   북회귀선 05/13(목)  698
1238   암남공원 갯바위 8+8   북회귀선 05/10(월)  1550
1237   4월 마지막 주중 하나파워 빵가루 평가차 출.. 6   FS파이터 05/04(화)  511
1236   통영 삼덕항 방파제 5+5   북회귀선 05/03(월)  1556
1235   떡전어 최소 남들보다는 잘잡는 법 9   카사블랑카 03/31(수)  2226
1234   2020/2021 가덕도 학꽁치 낚시 7+7   견리사의 02/18(목)  2863
1233   " 쏙으로 쏙 쏙 " 8+6   북회귀선 02/03(수)  4030
1232   학공치 큰 놈만 골라잡기 8+9   카사블랑카 01/18(월)  4407
1231   학꽁치잘잡는법2 5   뽈라구다 01/09(토)  3026
1230   일광학공치조황, 남보다 잘잡는 법 10+10     카사블랑카 01/06(수)  7494
1229   가덕 동편 조행기 (2ㅣ.1.1) 6   구만 01/02(토)  1724
1228   " Just one hour " 6+6   북회귀선 12/28(월)  1159
1227   가덕도의 고기흐름 지도 9+10   카사블랑카 12/19(토)  6363
1226   " 사랑한다 미안하다 " 12+8   북회귀선 12/09(수)  2489
1225   욕지권 씨알급 참돔 그러나 3+3   카사블랑카 12/07(월)  1218
1224   가덕 동편 조행기3 (20.12.3) 5   구만 12/05(토)  1464
1223   하루에 두탕 뛰기 4+4   카사블랑카 12/03(목)  1119
1222   TEAM 숨비소리 밴드 정기출조 5   녹운도끝바리 11/25(수)  875
1221   지난 조황과함께 가덕갈미 4   정력대사 11/17(화)  1891
1220   가덕 서편 감시 바글바글 9+8   카사블랑카 11/15(일)  5050
1219   가덕 동편 조행기 (20.11.08) 7   구만 11/10(화)  1339
1218   " 완도 첫 나들이 " 7+3   북회귀선 11/09(월)  793
1217   가덕 동편 조행기 (20.11.07) 5   구만 11/07(토)  1182
1216   가덕 동편 엄청난 대물 체포요청 11+10   카사블랑카 11/03(화)  2388
1215   " 밤을 잊은 그대에게 " 6+6   북회귀선 10/26(월)  1329
1214   요즘 핫한 가덕 동편 4일간 낚시 5+5   카사블랑카 10/23(금)  2019
1213   " 어느 가을의 휴일 " 5+5   북회귀선 10/19(월)  1596
1212   가덕 동편 엄청난 마리 수 19+20     카사블랑카 10/05(월)  10135
1211   9월의 시간속에서... 7+7   손맛으로 09/24(목)  5444
1210   좌사리 11 방의 총성 3+2   대물을꿈꾸며 09/19(토)  2720
1209   제주도 조행기5 2+2   대물을꿈꾸며 09/19(토)  546
1208   제주도 조행기4 4   대물을꿈꾸며 09/19(토)  293
1207   제주도 조행기3 2   대물을꿈꾸며 09/19(토)  265
1206   제주도 조행기2 2   대물을꿈꾸며 09/19(토)  285
1205   제주도 조행기1 2   대물을꿈꾸며 09/19(토)  343
1204   비싼 낚시 했네요. 11+9   북회귀선 09/14(월)  3132
1203   제주도에서 짬낚시를... 4+4   북회귀선 08/28(금)  1022
1202   도야튜브 - 일요낚시 4+3   도야튜브 08/18(화)  714
1201   가덕도 원투~ 간빠레 원투~ 8   묵혼 08/17(월)  1527
1200   가까운 곳 선상에 대물확인 2+2   카사블랑카 08/17(월)  770
1199   도야튜브 - 일요낚시 3+3   도야튜브 08/13(목)  426
1198   도야튜브 - 일요낚시 5+5   도야튜브 08/05(수)  616
1197   구망 & 가조도에서.... 9+6   손맛으로 07/05(일)  4634
1196   명지 새동네 원투하러 갔습니다. 7+6   묵혼 07/02(목)  3738
1195   다대포 잔업 낚시 2부 5+1   어린꾼 06/29(월)  2683
12345678910,,,24
사이버바다낚시의 광장 부산바다
사진조행기  
       비/즈/쇼/핑/몰       괜찮은상품!! 특별한가격!!              ■ 부낚비즈상품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이용약관 | 기사제보 | 공지사항 |      광고안내 | 협찬업체코너 | 관리메뉴


Copyright ⒞ Since 2002.Mar By 부낚 All Right Reserved
대한민국 바다낚시의 메카 부낚    www.ybada.co.kr / www.bunak.co.kr
사업자번호:602-08-67249     통신판매업신고:영도-00041  Mail:dscoo@naver.com
부산시 영도구 태종로 327 (2F)      TEL: 070-8165-2224    H.P: 010-3837-2518
부낚계좌 : 부산은행 046-01-033431-1 최효규
개인정보취급방침     전자적표시등록
부낚은 SSL보안서버로 회원정보를
안전하게 보호하고 있습니다.